Baugil Walk

바우길은 자연적이며 인간친화적인 트레킹 코스입니다.

Baugil Walk

바우길은 자연적이며 인간친화적인 트레킹 코스입니다.

Home > 다 함께걷기 > 주말 다 함께걷기 후기

주말 다 함께걷기 후기

2018년 8월 4일 주말 다 함께 걷기 '계곡바우길'
기획팀2018-08-05조회수 1913

<생의 한가운데서>

 

루이제 린저

 

정해져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.
아니 너무 정해진 것들이 많아
일정한 틀을 벗어나고
싶은지도 모른다.
 
꼭 이 길을 가야만
하는 게 아닌데
사람들은
이 길을 가야만이
인생이
성공하는 것처럼 말한다.
 
사랑도 인생도 
모든 게 틀이
있는 것은 아닌데
마치 짜 맞추기 시합이라도
벌이는 듯
하나를 향하여 
달리기 경주를 하는 것 같다.
 
인생은 퍼즐과도 같은데...
순간 순간이
소중한 퍼즐 한 조각인데
한 조각이라도 빠지면 
퍼즐은 미완성이 되고 말지만

 

꼭 인생이
완성되어야 할 
퍼즐게임도 있지 않는가?
 
시간과 경주를 벌이고
더 많은 것을
소유하기 위해
자신을 내어 던진다.

인생은 그게 아닌데...
조금 늦게 가면 어떠랴
가다가 들꽃 향기도
맡아보고
가다가 파아란 하늘에
양떼구름도 보고
서녘바람 냄새도
맡아보는 거지.​

 

아무리 더워도 인생에 한 번쯤 계곡바우길은 꼭 가봐야 하는거지...^^

 

영상으로 먼저 감상하시고 사진 보세요~

 

사정으로 중간에 돌아가신 네 분께 도움을 못드려 죄송하고, 건강한 모습으로 길에서 뵙겠습니다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서동천 :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
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아쉽군요 다음 기회에 또
뵙겠습니다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
2018-08-05
이름   비밀번호   스팸방지를 위해 다음 글자를 입력해주세요.